비목나무 녹나무과 생강나무속 활엽 낙엽 교목

profile | 11 |

속으로 비목 가곡을 흘을 거리며 내려와 위를 바라보니 돌무덤과 나무 십자가가 있는 언덕은 한반도 지도를 돌덩이로 만들어져 있네요. 언젠가 통일이 된다면 이곳엔 온전한 우리나라 지도가 완성되겠지요

비목공원에서 바라본 평화의종 모습이구요

위에 담은 모습이 비목에 잎에 모습입니다

비목나무의 꽃은 연한 노란빛으로 잎겨드랑이에서 나온 작은 우산모양으로 뭉쳐서 달린다. 열매는 작은 콩알 크기 정도로 초록색이었다가 붉은빛으로 익는다. 황색으로 차츰 물들어 가는 비목나무의 단풍과 함께 가을 숲의 정취를 돋운다고 하니 늦가을 찾아 그 멋에 공감하고 싶다

이제 비목공원 바로 윗쪽에 있는 평화의 종으로 향합니다

정병산 가는 길에 이게 비목의 꽃이라는 걸 알고 오래된 사진파일을 들추어 보니 제법 많이 찍혀 있었다

저희 일행은 #평화의댐 상부의 세계평화의 종 공원을 지나 피스로드 3번째 #비목공원 을 향합니다

화천 비목공원은 평화의 댐에서 한참 이동해야 하는 줄 알았지만 차량 이동없이 걸어서 1분 거리 평화의 댐 안쪽에서 만나게 됩니다

번쩍하고 터진 카메라 불빛이 비목나무 열매에 부딪히며 열매를 더욱 도드라지게 만듭니다

비목공원으로 내려가는데. 소담진 수국무더기가 무명용사들의 넋을 기리는 듯 했습니다

가을에 가장 잘 어울리는 색상인 노랑 단풍과 붉은 열매를 가진 비목나무 는 녹나뭇과의 낙엽 교목으로 다른 이름으로는 보얀목 이라고도 합니다. 높이는 10미터 정도로 5월에 연한 노란색 꽃이 산형 꽃차례로 피고 10월에 익는 열매는 장과로 둥글고 붉은색입니다

비목나무의 잎은 어긋나게 붙고 거꾸로 된 피침형이다

보그스 비목부츠는 특수소재로 된 방수소재로 이루어져 100% 방수가 되는 재질로 제작되었데요! 비가 오는 날 발장난을 쳐도 발이 젖지 않기에 더 만족하고 있는 유아부츠지요!

이 새들에 의해 나무로 옮겨져 퍼집니다

앞면에는 단묘재본부시유지단종이 이곳에 계실때의 옛터이다 라는 영조대왕의 친필로 음각되어 있습니다

비목나무는 녹나무과의 낙엽소교목으로 산지에 자란다

지금까지 이런곳을 못봤네하며 새롭게 찾아보기도 하구요

대구 와룡산 기슭에서 비목나무 노란 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버림받은 냥이 겨울이는 여기와서 정말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

옛날에 서민들이 비석의 나무로 이용 하였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다시 점심을 먹기위해 물문화관 쪽으로 올라왔습니다. 앞서도 말씀드렸지만 평화의 댐 물문화관은 코로나19로 휴관중입니다

우리나라 태극기와 16개의 참전국 국기가 겨울바람에 휘날리고 있습니다

그 중에 북쪽을 향한 비둘기는 오른쪽 날개가 잘려서 옆에 따로 전시되어 있습니다

열매 9월에 장과로 둥글게 익고 지름 8mm 정도이며 광택이 나고 녹색에서 붉은색으로 익는 다

평화의댐은 그동안 몇 차례 증축되었다고 하네요

사진을 잘못찍어서 편집하느라 화질이 이모양이네요

오빠한번 믿어봐 토요일밤에. 앗싸 오!예사랑을할꺼야 더그린그린그래스어브홈오!솔레미오 이런식으로.뽕짝과 팝송과 크래식을 총망라한다

비목을 담아 보려고 가까이 다가가 보았습니다

먹고올수있는 한끼가 되는 비목쌈밥집 이였어요

열매는 장과로서 둥글고 지름 8mm 정도이며,9월에는 붉은색으로 익는다

그 소리가 아직도 귓가에 남아 가슴을 찡하게 울려 오고 있어요

가사의 고난스런 시대적 배경이나, 곡에서 느껴지는 고독 우수 등의 감정이 공감을 일으켜서 널리 보급된 가곡이다. 적막에의 두려움과 전쟁의 비참함, 그 때문에 더욱 간절한 향수 등이 서정적으로 잘 표현되어 있다

떠돌고 흐르는 것이 오히려 사랑하는 것이다

6
profile 정암 |
화천 지나가는길에 잠깐의 휴식을 할 수있는곳인거 같네요
profile 강쥐 |
드라이브가기 좋아요
profile 펀치볼 |
저는 처음보는군요. 오늘도 보람된 시간 되세요
profile 모항레저타운 |
용화산은 저도 오른적이 있지요. 화천 은근히 매력이 있어요
profile 연화사랑 |
한번 다녀 오셔야지요
profile 강쥐 |
청명하늘에 아주 평화롭고 아름다운곳인데 마음아픈 일들이 있었다는게 믿어지지 않는 곳이네요
profile 정암 |
갑자기 비목노래는 왜생각날까요?
profile 정암 |
열매의 색 때문에 산에 가면 금방 눈에 들어 옵니다. 고운 화요일 보내세요
profile 이실비아 |
비목나무가 제법 많은 곳을 알게되었는데. 자세히 보지는 않았네요! 예쁜꽃
profile 해인 |
가끔 산으로 들로 나갈 때는 정암님의 글을 찾아 보고 나가야겠습니다. 무엇이던 관심을 갖고 보면 귀하게 보여지겠지요. 잘 보고 갑니다. 정암님
profile 날두팍 |
정말 멋진곳이네요. 좋은곳 소개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profile 들꽃 |
산천어축제에 다녀오셨군요. 화천 나도 봄에 다녀왔지요. 평화의 댐 있는 곳이 비목이란 노랫말을 탄생시킨 곳이라는 걸 이제야 알았네요. 흠.전쟁의 상흔이 깊던 곳이니요
profile 도치맘 지니 이벤트중 |
오늘도 아침엔 춥고 한낮은 기온이 올라가 덥더라고요
profile 하늘사랑 |
오셔서 비목 연주 들려주셔요 감회가 남다르겠습니다 좋은하루 되시구요
profile 꽃뿌리 |
좋은 글 잘보구 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profile 윤주 |
발목이 아니고 종아리 근육이 파열을 했다네요 종아리에 근육이 많아서 몇개 떨어졌나 봅니다. 한3주간은 깊스를 해야된다고
profile 다산사단 |
감사합니다.한 1주일 더가지 싶네요
profile 함안 약초 |
이제야 제 이름값을 하게되는 평화의땜입니다 그 옆에 해산이라고 있는데 거기도 가셨는지? 궁금
profile 트레인 |
가슴이.찡합니다 다시는 이 땅에 전쟁이 없기를 기도합니다
profile 하이디 |
볼거리가 아무리 많아도 공기가 나쁘면 즐거움이 반감되겠죠. 그리고.안가요
profile |
어릴 적에 좋아하셨군요. 저도 사실 뭔 뜻인지도 모르고 블렀답니다 참으로 가슴이 짠한 곡인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