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tstraps - Stand By Me

profile | 00 |

So darlin, darlin stand by me 그러니 그대여, 내 곁에 있어줘요

수강생이 좋아하는 밴드 중 하나인 오아시스의 Stand by me라는 곡이고요

그래서 2019년에도 힘차게 시작할 수 있는 곡으로 Stand by me - 벤E.킹 가수의 곡을 선정했죠

오아시스 3집에 수록된 Stand By Me입니다

3D 영화 STAND BY ME의 미완성 영상 몇개를 모아봤습니다

제가 선택한 stand by me라는 향은 고급호텔의 스위트룸이 떠오르는 고급스러운 향이라고 설명되어 있는데요

노래와 연주로 특별한 Stand By Me를 연주합니다

그래서 노래 제목이 Stand by me내곁에 있어줘가 아닐까 싶다

아아, 어쨋든 - 이번 포스팅은 이 아름다운 노래 Stand By Me 를 어쿠스틱버전으로 올려봅니다

stand by me 내 곁에 있어달라니까

노래 stand by me를 들으며 이 기획이 의도하는 바가 무엇일까 생각해 보게 됩니다

stand by me 엽서가 품절되었어요

영화와 같은 제목이면서 1961년 히트곡이었던 벤 E.킹Ben E.King의 Stand By Me를 주제곡으로 사용하면서 그 곡은 다시 한 번 빌보드 차트에 오르기도 했죠

Wont you stand by me, stand by me 내 곁에 머물러주세요

Stand by me, 그저 가까이에 미래는 모르는 법이니까

지금은 고인이 된 Ben E. King의 대표적인 히트곡인 Stand By Me를 그대로 제목으로 사용했기에 이 곡은 이제 이 영화의 주제가로 각인되어 버렸습니다

Stand by me 같은 경우, 보컬 포지션의 비중이 큰 곡이었던 데다

Stand by me는 OASIS의 Be Here Now라는 앨범에 수록된 곡인데요

오아시스의 또 다른 히트곡! Stand by me함께 들으면서 가사를 읽어보시죠!

어릴 적엔 당연했던 것들 장난감이나 만화, 친구들 이 지금에 와서는 즐겁고 좋았던 기억들로 남는 것은 성장하며 그 모든 것들과 이별을 했기 때문이죠. 그래서 부제인 스탠 바이 미 Stand by Me가 가슴에 와닿는 이유이기도 하고요

국내 최고의 재즈트리오 젠틀레인이 오는 4 월 14 일 토 저녁 6 시 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에서 개최 되는 2012 년 봄 콘서트 2012 봄에 내리는 젠틀레인 을 맞이하여 두 번째 디지털 싱글 Stand By Me 를 선보인다

이러한 무의식적 ? 접촉 과정만큼이나 . 전통 팝 음악 의 전형과 또한 그 이전도 될 수 있을 가스펠 요소도 더 해지는 Stand By Me 는 현재시점에서도 로큰롤 이전에 대중 통속적이었던 스텐더드 팝의 선율이나 감성 스타일로 아주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다

스탠바이미 stand by me 는 그의 세번째 앨범 곡이며 대표곡인데요

Oh, wont you stand 내 곁으로 오세요

오늘 제가 추천해 드리는 곡은 Ben E King 의 Stand by me 입니다

이 말의 의미를 찾고 이해해줄거라고 생각해요

커피 한잔 하러 가기 너무 좋았던 곳입니다!

존 레논은 Ben E. King이 발표한 원곡1961년 이상의 성과를 들려줬다

이는 전작 트랜스포머 3가 10일 간 기록한 흥행 수입15억 9,387만엔의 115% 정도였습니다

이들은 교회 성가대로 활동하면서 자신들의 숨은 끼를 발견합니다 ! 음반 프로듀서인 아버지를 통해서 아티스트의 길로 들어섭니다!

어떤 경우에도 재능의 댓가가 가혹해서는 안된다

비현실적 이지도않고 지루하지 않아서 좋았던 영화입니다

만약 우리가 올려다보는 하늘이 떨며 쏟아져 내리고 산이 와르르 바다로 무너져 내려도 나는 울지 않을 겁니다 울지 않을 거예요

비일비재 하지만 음반을 통해서 감동을 느낀 다는것은 흔치 않은 일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이여. 내 곁에 있어주세요

항시 주변에 떠돌이개 들과 함께 철학을 했다고 견유학파 라고 한답니다

난 겁내지 않을 거예요. 겁내지 않을 거예요

원작에서는 마시는게 아니라 뿌리는 겁니다. 진구가 싫다고 말하면서도 끝까지 올라와 진구를 구하는 이슬이. 미움 받기를 토하게 하거나 씻어내 사태가 종료됩니다

년대 올드팝송에 빠질 수 없는 스탠드 바이 미 Ben E.King의 명곡이죠

이번 포스팅의 주인공인 Stand By Me 입니다

이 두 노래의 가사를 모른체 상상한 것이라 오아시스가 부른 의도는 모르겠습니다. 솔직히 이 두개의 노래가 정말 사랑 노랜지도 확실하지가 않구요 그렇지만 오랜만에 정말 자유로운 상상을 하게 해준 이 두 노래에 감사합니다

난 울지 않을 거에요, 울지 않을거에요

나는 계속 잘하고 있어서. 3년전 정도였을까, 닮았어, 우리들 이라고 들은적이 있어. 같은 B형이고, 그룹의 센터고. 힘들겠지, 센터라는 거 라고 열정적인 이야기를 해주었어요

곡에 대한 도전으로도 보이는 장점이 있다

추가비용없이 모두 연주를 준비해드립니다

하루 사이에 너무 바뀌면 적응하기 힘들어요

네 명의 주인공들. 왼쪽부터 차례대로 고디, 벤, 테디, 크리스다

Stand by me 내곁에 있어 주세요

마지막 300 미터를 산길 오르막을 달려보았다. 숨은 헉헉거렸고 거친 숨소리가 듣기 싫어졌다. 마침 산길을 내려오는 아저씨를 보았고 5키로를 달렸다는 안내멘트가 핸드폰에서 나왔다

영화를 보면서, 어린 친구들의 연기력에 정말 감탄을 했다

미국 뉴올리언스의 거리 음악가, 아일랜드의 청소년 합창단, 네팔, 짐바브웨 등의 뮤지션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고, U2 멤버 보노도 음반에 참여했습니다

발매당시에는 싱글차트 2위를 차지했고 97년말까지는 차트에서 이름을 올렸다

노래 부를 기 힘들 것 같아서 빼버렸습니다

센터지만 센터라고 다른 멤버 무시하지 않고 오히려 자기가 점프에게 도움이 되도록 힘든 스케줄 다 참아가면서 하는 모습이 너무 너무 예쁘다

그림같은 강과 숲을 가로 질러 가는 소년들의 발자국을 따라 추억이 남고, 그 추억의 끝에서 아이들은 시체를 찾아 매스컴을 타고 영웅이 되는 일보다 더 값진 일을 깨닫는다

Oh stand by me, Oh stand, stand by me, stand by me 내곁에 있어주세요 지금 내곁에 머물러 주세요

이 영화는 같은 마을에 사는 네 명의 친구들이 어릴 적 모험을 떠나면서 일어난 이야기를 담있다

네 아이들은 행방불명된 또래아이의 시체를 찾으러 떠나는, 다소 엽기적인 목적을 가지고 모험을 시작하게 된다

시원한 목소리와 어마한 성량의 소유자이다

오늘 3시까지 사인 해주셔야 합니다. 혹시 잊으실까 해서 포스트잇도 붙여놨어요. 2시 이후에는 제가 미팅가서 없으니까 저 없으면 예원 씨 한테 갖다주세요. 이것도 혹시 모르니 최비서님께 전하겠습니다

너무나 익숙한 50년대의 히트곡들이 영화 곳곳에서 나오는 데. 이 역시 내 귀를 즐겁게 한다

e
u2
4
9
you
00
3d
me
01
ben
profile GuSter |
으.응? 어디선가 많이 들어본 필이. 뭐죠 ,, 알듯 말듯한 이 노래 뮤비도 괜찮네요. 공감 쿡!
profile 힐링푸룻 |
네 저도 글써놓고 아차싶었어요 네 그날 부산에서 행사있었는데 체했는지 좀 안좋다고 하더라구요 그래도 완전 최고였어요 여대여서 더 완전 최고였죠
profile 플라세티 |
좀 오글거리는게 제 취향은 아니긴 하지만 가끔 생각나서 들으면 정말 나쁘진 않은 곡. 처음 나오고 나서 한동안은 머리에서 떠나질 않아서 골때리기도 했죠 가사는 제대로 몰라도 멜로디 계속 흥얼거리고 있고 언제컴백하나 이 아이들은
profile 피체스테 |
저희집 아이와는 다른 종덩굴이네요. 꽃, 잎 모두 다르네요 저희집 클레마티스는 덩굴형이 아니고 관목형으로 자라는 아이입니다
profile 장난이 |
멜로디가 중심이란건 흥얼거리기 쉽다는 말인듯 하네요 그래서 계속 찾게되는듯 즐겨듣던 노래는 아닌데 오랜만에 들으니 좋네요
profile 유끼 |
역시 니 있을 줄 알았지
profile 수입차는김준 |
풋풋해서 좋아했던 노랜데 샤이니꺼인진 몰랐네요. 다시들어봐도 좋긴좋군요
profile 허브 |
팬으로서 이 노래는 전 멤버가 다 불렀으면 싶은 노래예요. 샤이니가 불러서 어울렸다는 말에 공감입니다. 딱 풋풋하고 화사한 느낌이니까요
profile 미소천사 |
담아갑니다! 감사해요!
profile 바비사랑 |
잘 보고 갑니다 파이팅하는 하루 되세요
profile toptkd2002 |
오늘 삿음. 미료 EP도 괜찮다던데 그건 나중에. 새벽에 크리스탈 캐슬 듣고 잇으려니 거참. 여튼, 아래 책 소개, 고맙다고. D 건강하시라. 직장인은 무조건 체력!
profile 제이올라 |
유카와님 괜찮아요. 오해해서 도리어 죄송해요. 뚜비두밥 넵- 담아가세요
profile ㅎㅅ |
역시 니 있을 줄 알았지
profile 탐리미 |
저는 중국집 계란프라이가 생각이 안나는거 있죠. 한번 중국집가서 밥종류를 시켜봐야겠어요
profile wjdgnldyd96 |
가사를 대략적으로만 알고 있다가 번역해두신거 보니까 더 와닿네영 저도 잘 듣고 갑니다. 오늘 날씨랑 잘 어울리는 노래 같아요-!
profile 상큼 마카롱 |
이 포스팅때문에 어나더시크릿을 들어오게 됐어요수능끝나고 잉여생활하면서 중학생시절에 들었던 노래를 되짚어보다가 스탠바이미가 생각나서 검색해봤죠 보컬은 지금들어도 매력적 중학교시절 생각나서 아련아련하네욬 저도가사는
profile 재범 |
이노래도 조치만 그래도 나의 페이버릿은 역시 dont look back in anger
profile 유러피안 |
노래 풀로 들어봐야겟어용 당분간 푹 빠질거같네용
profile kimmija12 |
안녕하세요 짐 보관 가능하세요! 감사합니다!
profile 스패로우씨 |
오랜만이네요 지투님 6년만에 블로거로 다시 왔더니 여전히 잘 계시네요 잘 보고 갑니다
profile 아드리앙바라기 |
리암하구 노엘은 태생부터 록스타죠 갤러거 형제답게 대책없이 낙관적인 가사가 매력적입니다
profile 천사 |
노래랑 너무 잘 어울리네요. 개인적으로는 요일별로 주욱 보다가 목요일 화이트에서 심쿵했다는
profile DJ전설 |
나중에 시간되시면 영화도 함 보세요. 괜찮은 영화입니다
profile 포로리 |
아 어제 샤이니 라이브앨범 삿다고 크리스탈 캐슬은 캐나다 일렉트로닉밴드. 지난달에 서울일렉트릭뮤직페스티벌에 왓던. 댓글쓸때 걔네듣고잇다는 얘기엿음. 나 의사소통에 문제잇나! 하여간 감기조심! 엄청 추워
profile ssjjhh666 |
울오빠이거맨날듣는데
profile 크래킹어학원 |
참 듣기 좋네요. 감사